로그인:(2020-09-27)
   뉴스
작성자
  masuri
등 록 일 2020-05-01
제 목
  의료진과 건강보험체계가 치명율 낮춰
조회수: 5
 
방역당국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치명률이 다른 국가보다 낮게 나타나는 이유로 조기 검사와 건강보험체계 등을 꼽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 권준욱 부본부장은 국내 치명률이 낮은 이유는 조기에 검사와 신고가 이뤄진 영향이 크고 환자를 직접 진료하는 의료진의 역할이 지대하다고 26일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또 국내 건강보험의 보장성 강화, 우리나라의 전체 병상의 인구대비 비율, 의료기관 문턱이 매우 낮은 점 등 의료체계 역할도 다른 나라에 비해 분명히 기여했다고 추정했다.

그는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의료기관에서 환자를 진료하실 수 있도록 갖가지 물자라든지 여건을 마련하는 데 방역당국도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5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치명률은 2.24%로, 감염 인원이 1만명이 넘는 16개 국가 중 러시아를 제외하면 가장 낮은 수준이다.

각국 발표에 따르면 24일 오전 기준 코로나19 치명률은 프랑스가 18.1%로 가장 높다. 그 외 스페인(10.4%), 이탈리아(13.4%), 영국(13.6%), 벨기에(15.2%), 네덜란드(11.7%), 미국(5.7%) 등도 높은 치명률을 보인다. 러시아는 같은 날 기준 확진자 6만2천773명 중 555명이 사망해 치명률이 0.9%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