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2020-07-14)
   뉴스
작성자
  masuri
등 록 일 2020-06-25
제 목
  코로나 격리 기준 완화 필요
조회수: 5
 
국내 전문가들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병상자원관리에 따라 고위험, 중증·응급환자 중심의 질적 변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코로나19 환자의 격리해제 기준을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는 것이다.

국립중앙의료원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21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지침개정 및 권고사항'을 발표하며 효율적인 병상 관리를 위해서라도 격리해제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중앙임상위에 따르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은 발병 2주째에 바이러스 배출이 많은 반면 코로나19는 발병 초기 수일이 지나면 전염력이 없거나 매우 낮아지므로 메르스처럼 장기간 격리를 할 필요가 없다.

또 현재의 PCR(유전자 증폭) 검사에서는 불활성화된 바이러스나 파괴된 바이러스 조각만 있어도 '양성'이 나올 수 있기에 PCR 음성을 격리 해제 기준으로 설정하면 불필요한 장기 입원이나 격리로 사회적 자원을 낭비하고 입원이 꼭 필요한 환자가 제 입원 못 하는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국내에서는 코로나19 환자가 발열 등 임상 증상이 사라진 뒤 하루 간격으로 두 차례 실시한 PCR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와야만 격리에서 해제한다.

중앙임상위는 세계보건기구(WHO) 등 해외 주요국에서도 PCR 검사에서의 음성을 격리해제 기준으로 삼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앙임상위에 따르면 WHO는 코로나19 발병 10일 이상 지난후 3일 이상 증상 없으면 격리해제할 수 있게 하고 있다.

중앙임상위는 "국내 환자들이 그동안 평균 4주 가까이 격리된 점을 살필 때 격리해제 기준을 완화하는 것만으로 입원 기간을 3분의 1 정도로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앙임상위는 또 국내 55개 병원, 3060명의 코로나19 환자 임상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퇴원 기준을 변경하면 저위험 환자의 입원일수를 50% 이상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환자의 입원일수가 줄어들면 제한된 병상 등 의료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할 수 있어 중증·응급 환자에 집중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연구에서 50세 미만 성인 환자 중 확진 당시 호흡곤란이 없고 고혈압, 당뇨, 만성폐질환, 만성 신질환, 치매 등 기저질환(지병)이 없던 환자는 산소치료가 필요할 정도의 중등증 또는 중증으로 진행하는 경우는 1.8%였다.

이들 중 호흡수가 22회 미만이고 수축기 혈압이 100mmHg 이상인 환자가 산소 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악화하는 건 0.1%에 불과했다.

이에 따라 중앙임상위는 50세 미만의 성인이면서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낮은 환자는 퇴원 조치해 자택 혹은 생활치료시설에서 치료받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기준을 적용하는 것만으로도 최대 59.3%의 병상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중앙임상위는 기대했다.

아울러 중앙임상위에 따르면 증상 발생 후 7일 이내의 50세 미만 성인으로 확진 당시 호흡곤란이 없고 고혈압, 당뇨, 만성폐질환, 만성 신질환, 치매 등 기저질환이 없으며 의식이 명료한 환자는 산소치료가 필요할 정도의 중등증 또는 중증으로 진행하는 경우가 1.8%(10/556)에 불과했다.

특히 이러한 환자 중 의료인의 진단에 의해 환자의 호흡수가 22회 미만이고 수축기 혈압이 100mmHg 이상인 환자가 산소 치료가 필요할 정도의 중증으로 진행하는 경우는 0.12% (1/778)였다.

따라서 위와 같은 저위험 환자 중 호흡곤란 등 증상 악화 상황이 발생할 때 이를 확인하고 신고해 줄 보호자가 있다면 병원 입원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고 재택 격리가 가능하다. 만일 적절한 보호자가 없다면 생활치료센터로 전원을 고려한다.

이 근거에 기반한 환자 분류 및 입원기준의 적용만으로도 최대 59.3%(777/1309)의 추가 병상 확보를 기대할 수 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