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2020-07-14)
   뉴스
작성자
  masuri
등 록 일 2020-06-25
제 목
  무증상.경증환자는 생활치료센터로
조회수: 5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상황에 대비해 무증상·경증환자를 생활치료센터로 옮기는 등 관련 치료체계를 금주 중 개편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 브리핑에서 무증상이거나 경증인 환자는 병원 대신 생활치료센터로 바로 이송하도록 금주 중 지침을 개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입원치료를 통해 증상이 없어지는 경우에도 신속하게 생활치료센터로 전원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생활치료센터는 무증상·경증 환자 치료를 위한 생활지원시설로, 지난 3월 초 대구에서 처음 도입했다.

정부는 최근 들어 수도권 집단감염 여파로 환자가 급증하자 지난 16일 경기 광주 고용노동연수원에 생활치료센터를 추가로 마련한 데 이어 수도권 공동 생활치료센터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을 세워놓고 있다.

한편 윤 총괄반장은 지역사회 감염 상황과 관련, "지난 2주간은 지역사회의 연쇄적인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져, 수도권을 벗어난 지역으로까지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하고 있고 서남아시아를 중심으로 해외유입 환자도 증가하고 있어 엄중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수도권과 대전의 방문판매업체와 종교시설 등에서 산발적 연쇄 감염이 계속되면서 최근 2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는 46.7명으로, 이전 2주간(5.24∼6.6)의 39.6명에 비해 7.1명 증가했다.

해외 유입사례 역시 최근 2주간 9.9명으로, 이전 2주보다 3.9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이른바 '깜깜이' 환자도 최근 2주간 10.6%를 기록해 이전 2주간의 8.1%에 비해 2.5%포인트 높아졌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