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2021-01-28)
   뉴스
작성자
  masuri
등 록 일 2021-01-06
제 목
  전국 요양병원 종사자 매주 PCR 검사 실시
조회수: 5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취약시설인 요양병원의 집단발병 고리를 끊기 위해 전국 요양병원 종사자에 대한 유전자증폭(PCR) 검사 주기를 2주에서 1주로 단축하기로 했다.

또 확진자 규모가 클 경우 비접촉자를 다른 요양병원으로 신속히 전원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지난 3일 이 같은 '요양병원 긴급 의료 대응계획'을 발표했다.

그동안 감염예방 조치에도 최근 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속출하며 피해가 잇따르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한 것이다.

지난해 12월 한 달간 전국 요양병원 14개소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996명이고, 사망자는 99명이다.

정부는 요양병원 집단감염 사례를 종합분석한 결과 주로 종사자를 통해 감염이 시작됐고,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중 감염 관리도 미흡했다고 진단한 뒤 △사전예방 △초기대응 및 동일집단격리 △환자전원 △사후조치 등 단계별 대책을 수립했다.

먼저 올해부터 전국 요양병원 종사자에 대한 PCR 검사 주기를 2주에서 1주로 단축했다. 지난해까지 요양병원 종사자에 대한 PCR 검사 주기는 수도권의 경우 1주, 비수도권은 2주였다.

또 고위험군·고위험 지역을 다녀온 종사자는 신속 항원 검사를 실시해 음성 확인 후 업무에 투입하기로 했다.

아울러 확진자가 대규모로 나올 경우 비접촉자를 다른 요양병원으로 신속히 전원 조치하고 남은 환자 치료를 위해 의료 자원을 투입하는 체계도 마련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