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2021-01-28)
   뉴스
작성자
  masuri
등 록 일 2021-01-06
제 목
  3차 대유행 정점 지난 듯
조회수: 5
 
정부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정점을 지나 완만한 감소세 국면으로 접어든 것으로 평가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최근 한 주간 국내 발생 환자 수가 800명대로 낮아지는 등 현재 유행 상황은 정점에서 완만하게 감소하는 시기라고 6일 밝혔다.

최근 1주일(2020.12.31∼2021.1.6) 지역발생 일평균 환자 수는 833.4명으로, 직전 주(2020.12.24∼30)의 약 1009명보다 줄었다. 수도권의 경우는 같은 기간 708.6명에서 574.4명으로 감소했다.

윤 반장은 이 같은 감소세의 배경에 대해 "임시 선별검사소를 통한 그간의 선제 검사와 국민들께서 참여해 주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느리지만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면서 "다만 지역사회에 넓게 퍼진 감염 양상을 고려할 때 앞으로의 감소 추세는 느리고 완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이어 "거리두기 2.5단계 시행 이후 이동량이 계속 감소하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의 노력이 환자 감소세를 만들어 냈다"고 강조했다.

휴대전화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지난 주말(1.2∼3)의 이동량은 수도권 2천236만건, 비수도권 2천414만건으로 직전 주말(2020.12.26∼27) 대비 각각 5.2%, 3.6% 감소했다. 이는 거리두기 상향 직전 주말(2020.11.14∼15)과 비교해서는 각각 37.7%, 36.7% 감소한 것이다.

한편 정부가 병상을 지속해서 확충하면서 이제는 병상도 여력이 있는 상황이라고 중수본은 전했다.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진 후 하루 이상 병상 배정을 기다리는 확진자는 이날까지 사흘째 '0명'을 유지했다.

중환자 병상은 전날 기준으로 전국에 177개가 남아 있고, 이 가운데 수도권에서는 82개를 쓸 수 있는 상태다. 준-중환자병상은 수도권 58개를 포함해 전국에 93개가 남아 있다.

또 생활치료센터는 8243개(수도권 6612개), 감염병 전담병원은 388개(수도권 743개)가 이용 가능하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