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2021-09-26)
   뉴스
작성자
  masuri
등 록 일 2021-09-13
제 목
  국민은 11월말경에 위드코로나로
조회수: 5
 
국민의 70% 이상이 일상생활이 가능한 정도로 코로나19 유행을 통제하는 '일상 속 코로나'(위드 코로나) 전환에 찬성하며, 그 시기는 2차 접종이 완료되는 11월 말께가 적당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지난달 30일부터 3일간 성인남녀 1000명을 상대로 실시한 6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7일 밝혔다.

'위드 코로나' 전환 동의 여부를 묻는 문항에서 응답자 20.2%는 '매우 찬성한다'를, 53.1%는 '대체로 찬성한다'를 선택해 73.3%가 '위드 코로나'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위드 코로나' 전환 시점으로는 '11월 말 국민의 70% 이상 2차 접종이 완료되면 적용하는 것이 적절하다'가 52.4%로 과반을 차지했다.

'9월 말 국민의 70% 이상 1차 접종이 완료되면 적용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응답은 30.3%로 집계됐으며, '지금 적용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응답은 14.3%였다.

일상생활이 가능한 신규확진 규모는 '하루 평균 100명 미만'을 택한 응답 비율이 41.9%로 가장 높았다. 사망자 규모는 '연평균 1000명 이하'가 62.1%였으며, 통상적인 계절 독감 수준인 '연평균 5000명 이하'는 21.2%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중수본은 이 같은 설문 결과와 관련해 "사실상 코로나19 확진자를 최대한으로 억제해야 달성 가능한 수준"이라며 "현재 영국, 미국 등에서 추진하고 있는 일상 회복의 방향성과는 다른 인식"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향후 단계적으로 일상을 회복하는 방안을 논의할 때 함께 고민해야 할 대목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억제를 위한 방역수칙 강화 동의 여부에 대해서는 '동의한다'는 응답이 75.9%로 지난 3∼7월 실시된 1∼5차 인식조사 가운데 가장 낮았다. 반대로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지난 7월보다 7.5% 증가한 21.9%로 1∼5차 인식조사 중 가장 높았다.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정책 중 긍정 평가가 부정 평가보다 많은 정책은 '코로나19 확산 억제 방역정책', '보건의료체계 정비', '예방접종 시행·계획' 등이었으며, 부정 평가가 더 많은 정책은 '백신확보정책', '변이 통제를 위한 검역', '예방접종 사후대응', '소상공인·자영업자 손실보상' 등이 꼽혔다.

응답자 68.2%는 예방접종을 했다고 밝혔으며, 추가 접종(부스터샷) 받을 의향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응답이 90.9%로 높게 나타났다.

이번 인식조사는 한국리서치가 수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