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2023-09-23)
   뉴스
작성자
  masuri
등 록 일 2023-09-14
제 목
  필수 의료 인력 고령화
조회수: 5
 
외과, 흉부외과,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등 주요 필수과목 전문의 중 40대 이하 연령대는 줄고 50대 이상은 큰 폭으로 증가하는 고령화가 가속하고 있다.

2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주요 필수과목 전문의의 최근 10년간 연령대 증감 현황에 따르면, 70대가 2013년 686명에서 지난해 1621명으로 136.3% 증가했다.

60대는 1960명에서 3656명으로 86.5%, 50대는 4450명에서 634명으로 35.6% 각각 늘었다.

이처럼 50대 이상 필수과목 전문의는 10년 전보다 큰 폭으로 증가한 반면, 40대 이하는 감소했다.

40대는 5961명에서 5604명으로 6.0%, 30대 이하는 3988명에서 324명으로 24.2% 줄었다.

2013년에 필수과목 전문의 연령대는 40대, 50대, 30대 이하 순으로 분포했으나 지난해에는 50대, 40대, 60대 순으로 바뀌었다.

필수과목 전공 기피 현상으로 인해 젊은 전문의가 배출되지 않는 상황이 연령대 추이 변화로 확인된 것이다.

과목별로 보면 외과 전문의 중 70대 이상이 2013년 326명에서 지난해 625명으로 91.7% 증가한 반면, 30대 이하는 1295명에서 898명으로 21.9% 감소했다.

흉부외과는 70대 이상 전문의가 8명에서 54명으로 575% 늘고, 30대 이하는 219명에서 148명으로 31.8% 줄었다.

산부인과도 70대 이상이 219명에서 568명으로 증가폭이 167.6%였고, 같은 기간 30대 이하는 1072명에서 727명으로 32.3% 감소했다.

소아청소년과의 경우 70대 이상이 133명에서 374명으로 181.2% 증가했고, 30대 이하는 1400명에서 1228명으로 12.3% 감소했다.

신현영 의원은 "이제는 열악한 현실에서 필수의료를 지키라고 '착한 의사'에 기대는 것이 아니라 국가가 안정적인 시스템을 갖춰 필수의료와 의료체계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