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2024-07-18)
   뉴스
작성자
  masuri
등 록 일 2023-10-03
제 목
  19일부터 코로나 백신 무료 접종
조회수: 5
 
내달 19일부터 코로나19 최근 유행 변이에 대응해 개발된 신규 백신을 활용한 동절기 접종이 시작된다.

고위험군은 접종이 적극 권고되고 고위험군이 아닌 일반 국민도 본인 희망시 무료로 접종을 할 수 있다.

질병관리청은 26일 발표한 '2023∼2024절기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계획'에 이같은 내용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현재 유행 변이에 대한 백신 효과성·안전성,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 내용, 주요 국가의 정책 방향 등을 폭넓게 검토해서 접종 계획을 수립하고, 전문가 자문·심의를 거쳐 결정했다.

이번 동절기 접종에 활용하는 백신은 현재 유행하는 XBB 계열 변이에 대응해서 개발된 XBB.1.5 단가백신이다.

화이자사 제품이 이달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효과성·안전성 확인을 통한 국내 긴급 사용 승인을 받아 우선 활용되고, 모더나 백신도 도입되는 즉시 활용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위기경보와 감염병 등급이 하향되며 검사·치료비 지원이 축소됐지만, 일단 올해 코로나19 접종은 계속 전 국민 무료다.

접종 적극 권고 대상은 △65세 이상 어르신 △12∼64세 면역저하자 △감염취약시설 구성원(입원·입소자, 종사자) 등 고위험군이다. 고위험군이 아닌 12∼64세 일반 국민은 원하면 맞을 수 있다.

접종 기간은 다음 달 19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다. 질병청은 "접종 피로감을 줄이고, 많은 분이 겨울철에 접종에 참여하도록 독려하고자 접종 종료일을 설정했다"고 전했다.

이번 동절기 접종은 이전 접종력과 관계 없이 기간 내에 1회만 맞으면 완료된다. 기초접종(1차·2차)을 하지 않은 사람도 신규 백신을 맞으면 추가적인 접종은 필요하지 않다.

질병청은 "코로나19 면역은 평생 지속되지 않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접종해야 일정 수준의 면역이 유지된다"며 "변이에 따른 유행이 계속될 것이라 절기별 1회 접종을 권장한다"고 설명했다.

고위험군은 이날부터 사전 예약을 받고 다음 달 19일 접종을 시작한다. 12∼64세 일반 국민은 다음 달 18일부터 사전 예약하고, 접종은 11월 1일 시작한다.

접종 기관은 전국 위탁 의료기관과 보건소다. 사전 예약은 온라인 예방접종 사이트와 전화(질병청 및 지자체 콜센터·의료기관)로 하면 되고, 예약 없이 접종기관에 방문해서 맞는 것도 가능하다.

방역당국은 이번 절기부터 코로나19 백신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동시접종을 권고한다.

질병청은 "국내외 연구에서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 백신 동시접종시 유효성과 안전성이 지속적으로 확인된다"며 "WHO는 접종 편의성을 위해 각국에 동시접종을 권고하며 해외 주요국도 동시접종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질병청이 소개한 최근 이스라엘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 백신을 동시접종한 집단과 코로나19 백신을 단독접종한 집단을 분석한 결과, 생성되는 면역 수준은 다소 차이가 있으나 백신 효과는 충분히 발현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소 반응이나 전신 반응 등 접종 후 증상 발생률도 동시접종 집단과 단독 접종 집단이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또한 지난 절기 국내 65세 이상 중 코로나19와 독감 백신을 동시 접종한 24만명 중 이상반응 신고율은 0.04%로 코로나19 백신 단독 접종자의 신고율(0.07%)보다 40% 낮았다고 질병청은 전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